상단 본문

소식

나를 닮은 정당, 진보당의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논평

  • [진보당 논평] 참사는 못 막고 분향소는 철거한다는 서울시를 규탄한다!

    • 작성자대변인실
    • 등록일2023.02.07
    • 조회수186
    • 좋아요좋아요3

  • 서울시가 '이태원 참사' 유족들이 참사 100일을 맞아 서울광장에 마련한 합동분향소 강제 철거에 나섰다. 유족들의 저항으로 철거는 진행되지 않았지만, 서울시의 태도는 여전히 강압적이다. 이태원 참사는 막지 못해 놓고 분향소는 철거하겠다는 서울시의 야만적이고 패륜적인 태도를 도저히 용서할 수 없다.

    서울시의 '불법 낙인'을 용납할 수 없다. 서울시는 분향소를 '불법 점거물'로 규정하고 자진 철거하라는 행정대집행 1차 계고장을 유족에게 제시했다. 대체 불법을 저지른 사람들이 누구인가. 상급기관으로 용산구청을 지휘·감독했어야 할 책임자가 바로 서울시다. 그러나 직무를 방기해 참사를 일으킨 서울시는 오히려 유족을 상대로 강제 철거 협박을 했으며, 녹사평역 지하에 분향소 설치를 요구하는 등 '허용된 추모'를 강제하는 폭거를 남발하고 있다. 서울시는 '이태원 참사' 지우기를 즉각 중단하라. 이태원 참사는 국가와 서울시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지 못해 발생한 참사다. 그렇다면 국가와 서울시는 100일이라는 긴 시간이 지나기 전에 책임자를 파면하고, 진상규명을 통해 재발방지책을 마련했어야 마땅하다. 그러나 진상규명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앞에서 멈춰 있으며, 국회 국정조사도 정부와 국민의힘의 노골적인 방해로 진전 없이 종료됐다. 오죽했으면 유족들이 희생자의 영정을 들고 광장으로 향할 수밖에 없었겠는가. 유족의 아픈 기억과 상처, 애도, 진상규명을 향한 절절한 외침을 강제로 지울 권한도 그 누구에게도 없다. 서울시는 강제 철거 계획을 즉각 철회하고, 유족에게 사죄하라! 진보당은 서울시의 폭거에 맞서 이태원 참사 분향소를 지킬 것이며, 이상민 장관 탄핵과 독립적 진상기구 설치, 특검 실시를 통해 유가족의 뜻이 실현될 수 있도록 적극 연대할 것이다. 2023년 2월 7일 

    진보당 대변인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