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본문

소식

나를 닮은 정당, 진보당의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보도자료

  • [보도자료] 권영길‧김재연‧양경수 “낡은 정치 끝내고 새로운 진보정치 역사 만들겠다”

    • 작성자대변인실
    • 등록일2022.05.31
    • 조회수1,151
    • 좋아요좋아요0


  • 1.
    권영길 전 민주노동당 대표와 김재연 상임대표,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이 낡은 정치를 끝내고 새로운 진보정치, 노동자 정치의 역사를 만들겠다며 김종훈 울산 동구청장 후보 등 진보단일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2. 이들은 61 지방선거를 하루 앞둔 31일 오전 울산시의회 기자실에서 열린 진보정당 지지 호소 기자회견에 참석해 세상을 바꾸는 유일한 의지, 진보정치에 기회를 달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자리에는 김종훈 진보당 울산 동구청장 후보 등 노동당, 정의당, 진보당 소속의 울산지역 진보단일 후보도 함께했습니다.

     

    3. 권영길 전 대표는 진보정치는 서민들 밥상 차리는 정치고, 진보정치의 꿈은 노동자, 서민의 살림살이가 나아진 세상 만들기라면서 한국 진보정치의 1번지인 울산에서 진보단일 후보들이 진보정치의 꿈을 펼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4. 김재연 상임대표는 노동자 진보 정치의 명운이 달린 선거라고 생각하고 지난 수년 동안 61 지방선거를 준비해 왔다진보 정치가 어려워졌다고 말씀하시는 분들께 새로운 대안, 희망을 만들어 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했고, 지방선거 이후 모두가 기대를 걸 수 있는 새로운 진보정치를 반드시 보여드리겠다고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5.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울산 지역의 진보 정당들이 쏘아올린 진보 단결의 흐름이 전국으로 퍼져나가고 있다윤석열 정부의 반 노동정책, 과거로의 퇴행 정책을 막아낼 수 있는 유일한 힘은 진보정치를 키워주시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6. 김종훈 울산 동구청장 후보는 울산 동구 주민들 한 분 한 분의 말씀 새기고, 주민들이 좀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는 동구로 발전시키겠다고 밝힌 뒤, “이번 지방선거에서 승리해서 울산뿐만 아니라 전국의 새로운 진보정치 모델을 만들고 나아가 집권 시대를 열어가겠다고 각오를 밝혔습니다.

     

    7. 이 자리에 참석한 울산 진보 단일 후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소수의 정치인들이 주민의 뜻을 왜곡하고, 주민 위에 군림하는 낡은 지방정치 끝내야 한다거대정당의 힘을 키우는 지방정치가 아닌, 주민의 힘을 키우고, 주민이 정치의 주인이 되는 지방정치가 되어야 한다. 주민의 힘을 키우는 진보정치에 힘을 모아 달라고 밝혔습니다.

     

    8. 한편, 권영길 전 민주노동당 대표, 김재연 상임대표,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이날 오전 6시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김종훈 동구청장 후보와 새벽 출근 유세를 함께하며, 진보단일 후보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붙임1_기자회견 개요

    붙임2_기자회견문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