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본문

소식

나를 닮은 정당, 진보당의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보도자료

  • [보도자료] 진보당, “용산공원 개방보다 오염정화 먼저 하라!”

    • 작성자대변인실
    • 등록일2022.06.09
    • 조회수153
    • 좋아요좋아요1
  • 1급 발암물질 다이옥신 기준치 34.8배 초과 검출

    용산공원 개방보다 오염정화 먼저 하라!”

     

    9일 오전 11시 용산공원 졸속 개방 규탄 1인시위 

     

     

    1. 정주원 진보당 기후위기 대응 특별위원장은 9() 오전 11시 서울 용산 대통령 집무실 앞(용산 전쟁기념관 앞)에서 용산공원 졸속 개방 규탄 및 부지 오염정화를 촉구하는 1인시위를 진행했습니다.

     

    2. 미군기지가 있던 용산공원 부지가 시민사회의 우려에도 10일 시범 개방됩니다. 현재 해당부지의 오염정도는 매우 심각한 상황으로 환경조사보고서에 따르면 반환부지 토양에서 다이옥신이 기준치의 34,8배 초과, 비소가 기준치의 39,9% 초과, TPH성분도 기준치의 29배 초과, 중금속오염도 수십 배 초과되어 검출된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3. 특히 맹독성 발암물질인 다이옥신은 토양에 소각재로 흩뿌려진 것으로 알려져, 이러한 소각재들이 미세먼지로 인체에 흡수될 경우 건강상 큰 위험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책임져야 할 윤석열 정부가 오염정화 과정 없이 무리하게 용산공원 개방을 강행하는 상황을 납득할 수 없습니다.

     

    4. 정부는 발암물질 범벅인 용산 미군기지에 정밀조사를 포함한 환경정화작업을 먼저 진행해 발암 등의 위험으로부터 국민을 안전하게 보호해야 하며, 미국에 오염 범죄에 대한 책임을 반드시 묻는 작업이 선행돼야 합니다.

     

    5. 정주원 위원장은 용산 미군기지 터를 생태와 역사를 주제로 한 공원으로 조성하겠다는 계획은 사회적 합의의 결과로 일제강점기와 냉전시대의 상징과 같은 근현대사 공간을 기억하고, 기후위기 시대에 생태적 공간으로 탈바꿈하는 중요한 과정이라고 밝혔습니다.

     

    6. 그러면서 그렇기에 외국 군대가 오염시킨 땅을 그대로 두고 정화작업 없이 용산공원을 개방하겠다고 밝히는 것은, 역사와 민주주의를 무시한 무례한 모습이라며 폭염과 기후위기 시대에 서울 도심의 대규모 생태축으로서 용산공원을 시민들이 안전하게 머물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 수 있도록 미군에 조치를 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7. 기자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보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