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본문

소식

나를 닮은 정당, 진보당의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보도자료

  • [보도자료] 진보당 윤희숙 “이상민 장관 파면하고 내각총사퇴로 국정쇄신하라”

    • 작성자대변인실
    • 등록일2022.11.17
    • 조회수101
    • 좋아요좋아요1


  • 1.
    윤희숙 진보당 상임대표는 17윤석열 대통령은 이상민 장관을 파면하고, 내각총사퇴로 국정을 쇄신하라고 촉구했습니다.

     

    2. 윤 상임대표는 이날 오전 1130분 서울 광화문광장 이순신동상 앞에서 열린 진보당 정당연설회에서 “354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이태원 참사 이후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등 참사 책임자들에 대한 경질 요구가 많았으나, 어떠한 조치도 이뤄지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3. 윤 상임대표는 이상민 장관은 재난과 안전 관리의 주무 장관이고, 이태원 참사의 책임을 져야 할 1순위라면서 그러나 윤석열 대통령은 동남아로 출국하면서 이 장관의 어깨를 다독이고, 귀국길에도 고생 많았다고 격려하는 등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외치는 국민들 앞에 기만적 태도를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4. 이어 이 장관은 대통령의 비호 아래 자리를 보전했지만, 피의자로 신분이 확인된 만큼 당장 물러나야 한다윤 대통령이 참사의 총체적 진실을 규명할 의지가 있다면, 고교 후배라는 사적 인연을 버리고 파면을 결정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아울러 윤석열 대통령이 지금처럼 자신의 후배를 지키려는 태도를 고수할 경우 본인이 물러나야 하는 상황이 올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5. 윤 상임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할 헌법상 책무를 회피하고 있으며, 한덕수 국무총리 등도 외신기자들과의 농담 등으로 이미 신뢰를 잃은 지 오래라면서 내각총사퇴를 통해 국정을 전면 쇄신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6. 정당연설회에는 정태흥·이경민 공동대표, 홍희진 청년진보당 대표, 송영주 사무총장이 함께했으며, 이태원 참사에 대한 윤 대통령의 책임을 묻는 범국민 서명운동도 함께 진행했습니다.

     

    7. 진보당은 지난 10일부터 이태원 참사에 대한 윤 대통령 책임과 한덕수 국무총리,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윤희근 경찰청장의 파면을 촉구하는 범국민 서명운동을 진행해 왔습니다.

     

    8. 서명운동은 16개 시도당에서 동시 진행되고 있으며, 중앙당에서 진행한 서명운동만 1만 명이 넘게 참여하는 등 이태원 참사의 진실을 밝히고 대통령에게 책임을 묻는 국민의 요구는 커지고 있습니다.

     

    붙임1_정당연설회 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