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본문

소식

나를 닮은 정당, 진보당의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보도자료

  • [보도자료] 진보당 윤희숙 “‘사죄와 배상 빠진’ 굴욕 강제동원 해법 강요하는 ‘친일 윤석열 정부’ 용납 못 해”

    • 작성자대변인실
    • 등록일2023.01.12
    • 조회수153
    • 좋아요좋아요2


  • 1.
    윤희숙 진보당 상임대표는 12피해자의 동의 없이 정부가 밀어붙이는 일본의 사과도 책임도 없는강제동원 해법 강행을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2. 윤 상임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강제동원 피해 국가 기업이 가해국 대신 보상금을 지급하는 것이 정녕 해법이냐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3. 지금 윤석열 정부는 가해 기업인 일본 기업들을 대신해 정부 산하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이 배상금을 지원하는 정부 안을 밀어붙이고 있습니다. 이는 일본 기업의 사죄와 배상이 빠진 굴욕 해법입니다.

     

    4. 윤 상임대표는 피해자들이 인간의 존엄을 지켜 정당한 권리를 되찾기 위해 포기하지 않고 싸운 노력을 우리나라 정부가 나서서 보상금 협상으로 격하시키고 있다식민 지배로 자국의 국민을 지키지 못하고 강제노역을 하게 만든 나라가 국민이 애써 싸워 이루어낸 역사바로세우기를 방해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5. 이어 윤석열 정부는 출범 후 안보협력이라는 미명 하에 일본과의 관계 개선을 서둘러 왔지만, 그간 정부가 보여준 모습은 굴욕그 자체였다한일군사협력과 한미일동맹 구축을 위해 한일 과거사 문제를 무시한 채 일본의 입장을 전적으로 수용하는 정부의 이번 조치 또한 역사에 죄를 짓는 행위이며, 피해자들에게 또다시 상처를 안기는 굴욕적인 친일 행위라고 비판했습니다.

     

    6. 그러면서 “‘한국이 해답을 가져오라는 일본의 오만한 요구까지 받아들이며 일본 입맛 맞추기에 급급한 정부의 행보는 아무리 안보의 필요성을 강변한다 해도 결코 용인될 수 없다반대와 우려에도 불구하고 정부가 굴종적 한일관계를 계속 추진한다면 국민들은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7. 윤 상임대표는 사죄 한마디 기다리며 78년이 지났고, 고령에도 불구하고 꺾이지 않고 끝까지 싸우시겠다는 양금덕 할머님을 비롯한 피해자들을 생각하며 더욱 마음을 다진다면서 다 같이 힘을 모아 하루빨리 제대로 된 해법으로 피해자들의 명예를 회복하고, 다시는 반복하지 않도록 역사를 바로 세워야 하겠다. 진보당이 앞장서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붙임1_윤희숙 상임대표 발언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