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본문

소식

나를 닮은 정당, 진보당의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보도자료

  • [보도자료] 진보당 윤희숙 "22대 국회서 방송3법, 국정조사로 언론자유 토대 만들 것"

    • 작성자대변인실
    • 등록일2024.04.24
    • 조회수216
    • 좋아요좋아요1


  • □ 일시 : 2024년 4월 24일(수) 오전 10시 30분
    □ 장소 : 국회 본청 계단
    □ 내용 : 입틀막 거부·언론장악 방지를 위한 22대 국회 1호 입법 다짐 대회(발언문)

    KBS에서 세월호 참사 10주기에 맞춰 기획된 '다큐 인사이트'가 취소됐습니다. 총선 이후 방영 예정이었는데, 총선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이유입니다. 참으로 납득하기 어려운 이유입니다. 온 국민이 부르던 명품백을 "파우치"로 명명하더니, 점입가경입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술친구'로 알려진 박민 사장이 취임한 이후에 생긴 변화입니다. 공영방송의 품위와 사명을 내던진 KBS에 국민들은 분노하고 있습니다. 

    윤석열 정권은 '입틀막' '귀틀막' '눈틀막'으로 헌법이 보장한 언론의 자유를 무너뜨렸습니다. '바이든-날리면' 사태를 기점으로 언론에 대한 압수수색, 회칼 테러 협박, 방심위 표적 심의 등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언론을 길들이려 하고 있습니다. 민주주의에서 용납할 수 없는 일입니다.

    언론에 대한 위협은 민주주의에 대한 위협입니다. 언론 자유를 침해하며 국민의 권리를 빼앗는 대통령이라면 차라리 없는 것이 낫습니다. 

    진보당은 이후 어떤 정권이 들어서더라도 언론장악을 시도할 수 없도록 22대 국회에서 토대를 만들겠습니다. 국민께 언론자유에 대한 더 큰 지지를 얻어내고 반드시 방송3법을 제정하겠습니다. 방송장악과 언론탄압의 진상을 파헤칠 국정조사도 함께 하겠습니다. 

    22대 총선을 통해 드러난 국민들의 강력한 민심을 받들어 민주주의 후퇴를 막아내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언론인 손석희 씨의 말을 인용하겠습니다. 권력을 두려워 하지 말고, 권력이 두려워 하는 언론, 힘없는 이들을 두려워 하는 언론이 되라 하셨습니다. 비단 언론인에게만 해당하는 말은 아니라 생각합니다. 힘없는 이들, 국민들을 두려워 하는 대통령, 국민을 두려워 하는 국회 만들도록 진보당이 노력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