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본문

소식

나를 닮은 정당, 진보당의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보도자료

  • [보도자료] 김재연 후보 “수요시위 30년,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 때까지 결코 멈출 수 없다”

    • 작성자진보당 김재연 선대위
    • 등록일2022.01.05
    • 조회수129
    • 좋아요좋아요3


  • 1.
    김재연 진보당 대선 후보가 5굴욕적이고 기만적인 한일 합의로 '위안부' 피해자들을 고통스럽게 했던 박근혜에 이어 문재인 대통령도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책임지지 않았다진보당은 올해 일본의 정부의 전쟁범죄 인정과 공식적인 사죄, 그리고 법적 배상을 이끌어 내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2. 김 후보는 이날 일본대사관 앞 평화로에서 열린 수요시위 30주년 기념 1525차 정기 수요시위에 참석했습니다.

    3. 199218일 시작된 수요시위가 30년을 맞았으나 여전히 해결된 것은 하나도 없습니다. 그러는 사이 피해자들은 하나둘씩 세상을 떠났고, 국내 등록된 생존 피해자는 13명만 남았습니다.

     

    4. 이에 김 후보는 지난 30년간 피해자들과 청년, 대학생 등 시민들은 매주 같은 시간, 같은 장소에서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요구해왔으나, 한국 정부는 피해자와 시민들에게만 외롭게 시위를 맡겨두고 관심을 쏟지 않았다고 비판했습니다.

     

    5. 김 후보는 수요시위 자유발언을 통해 수요시위 30주년은 신발끈을 다시 묶는 날이다라며 “30년 동안 우리는 힘껏 달려왔고, 어떤 사람들은 그만하면 됐으니 과거에 발목 잡히지 말라고 하지만 저는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우리의 질주는 결코 여기서 멈출 수 없다면서 앞으로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가 끝까지 해결될 때까지 더 큰 힘을 모아 힘차게 달릴 수 있도록 신발끈을 바짝 묶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6. 기자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보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