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본문

소식

나를 닮은 정당, 진보당의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보도자료

  • [보도자료] 윤희숙 상임대표, 마석 민족민주열사 묘역 참배 “10년 내 진보집권으로 불평등 체제 교체”

    • 작성자대변인실
    • 등록일2022.07.25
    • 조회수252
    • 좋아요좋아요1


  • 1.
    윤희숙 진보당 상임대표 당선자가 25일 “10년 내 진보집권을 통해 대한민국의 불평등 체제를 근본적으로 바꾸겠다고 다짐했습니다.

     

    2. 윤 당선자는 당선 후 첫 일정으로 진보당 2기 대표단들과 함께 경기도 마석 모란공원 민족민주열사 묘역을 참배한 자리에서 민중의 삶을 억눌렀던 낡은 정치경제 체제를 끝장내고, 노동자 민중이 주인된 새 세상을 만들겠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진보당은 2024년 총선서 원내 3당으로 도약, 2028년 총선서 교섭단체 구성, 대선과 총선이 함께 있는 2032년 집권이라는 구상을 세운 바 있습니다.

     

    3. 이날 윤 당선자와 대표단은 민주열사 추모비에 헌화한 뒤 전태일 열사, 문익환 목사, 백기완 선생, 김승교 통합진보당 최고위원, 박영재 통합진보당 당원, 노량진수산시장 상인 나세균 진보당 당원, 노회찬 정의당 의원의 묘역을 참배했습니다.
     

    4. 윤 당선자는 지난 10년간 모진 풍파에도 진보집권이라는 꿈을 잊지 않을 수 있었던 것은 자신의 몸에 불을 사르고, 병마를 얻어 생이 다 하는 그 순간까지 진보정치네 글자를 실현하고자 노력했던 수많은 열사들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자주와 평등, 통일을 위해 목숨을 바친 열사들의 뜻을 계승하고, 대리정치의 한계를 극복하여 민중 스스로 자신의 삶을 지키는 새로운 직접정치의 시대를 열겠다고 말했습니다.

     

    5. 또한 “‘우리는 기계가 아니다던 전태일 열사의 마지막 외침은 반백 년이 훌쩍 지난 오늘에서도 이뤄지지 못했다면서 거제 대우조선해양 하청노동자들에게 쏟아진 정권과 자본의 협박을 보면서, 열사의 참혹한 시대에서 얼마나 나아갔는지 되묻게 된다고 돌아봤습니다. 그러면서 그러나 강건하게 싸워온 하청노동자들과 국가폭력에 맞서 연대의 손을 맞잡은 시민들의 힘으로 우리는 한 걸음 더 전진할 수 있었다진보당 2기 지도부는 모두가 전태일이 되어, 노동자 민중의 존엄한 투쟁의 현장에 언제나 함께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6. 윤 당선자와 2기 대표단은 81일 오전 8시 대표단 회의를 열고 임기를 본격 시작합니다.

     

    7. 기자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보도 부탁드립니다.

     

    붙임1_마석 민족민주열사 참배 개요

    붙임2_윤희숙 상임대표 당선자 발언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