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본문

소식

나를 닮은 정당, 진보당의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보도자료

  • [보도자료] “전북 전주을 재선거는 윤석열 심판 선거, 진보당 첫 국회의원을 전주을에서 만들자”

    • 작성자대변인실
    • 등록일2023.01.16
    • 조회수243
    • 좋아요좋아요1


  • 1.
    진보당이 올해 4월 열리는 전북 전주을 재선거에 출마한 강성희 예비 후보를 당선시키기 위해 전 당력을 집중하기로 결정했습니다.

     

    2. 진보당은 14일 오후 농협중앙회 전북본부에서 중앙위원과 2024년 총선 후보 등 3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3차 중앙위원회를 열고 전북 전주을 재선거 승리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1분기 사업계획을 확정했습니다. 이번 중앙위는 강 후보를 지원하기 위해 전주에서 개최됐습니다.

     

    3. 진보당은 중앙위 회의와 이어 열린 재선거총선승리 결의대회를 통해 이번 재선거는 윤석열 검찰 정권 심판과 정치세력을 교체하는 선거라면서 중앙당과 시도당이 정책, 조직, 홍보 상근자 파견을 전면화하는 등 반드시 전주을 재선거에서 승리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4. 강성희 후보는 윤석열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한 모습에 전주 시민들은 절망하고 분노하고 있다하지만 전주시민들이 더 절망하는 것은 이런 무도한 윤석열 정부의 폭주에 당당히 맞서 이를 제압할 정치세력이 보이지 않는 정치현실 때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이번 선거는 국민의 힘 정운천과의 대결이 아니라 윤석열과 강성희 대결이며, 그렇기에 반드시 이곳 전주에서 윤석열 정부 심판의 신호탄을 쏘아 올려 진보당의 2023년 원내 진출을 실현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습니다.

     

    5. 현대자동차 전주비정규직 지회장을 지낸 강성희 후보는 현재 진보당 전북도당 노동자위원장과 민생특위 위원장을 맡고 있습니다. 특히 대출금리인하운동본부장을 맡으며 금리상승기에 서민을 대상으로 이자 약탈을 하고 있는 전북은행을 상대로 대출금리 인하 운동을 펼쳐 왔습니다. 강 후보는 현대자동차 비정규직이 정규직화 된 이후에 택배노동자의 과로사, 장시간 노동 등 열악한 노동환경을 해결하고자 퇴사를 하고 택배노동자로 살아왔습니다.

     

    6. 윤희숙 진보당 상임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은 검찰독재를 휘두르며 재벌과 대기업을 대신해 노동자들의 삶을 벼랑 끝으로 몰고 있다이번 전주을 선거는 윤석열 정권 심판 투쟁의 시작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국민의 삶을 지키는 정치, 민중의 힘으로 세상을 바꾸는 정치는 지방권력만으로는 불가능하다“87년 이후 지속되어 온 보수 양당체제에 균열을 내고, 저들만의 국회에 선명한 진보의 깃발을 꽂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7. 한편, 진보당은 중앙위에서 2024년 총선 승리를 위해 올해 4월까지 10만 당원 시대를 열기로 결의했으며(현재 92천여명), 5월 초까지 내년에 열린 22대 국회의원 선거 지역구 출마 후보들을 대부분 선출하고, 총선 태세로 조기에 전환하기로 결정했습니다.

    8. 또한 지금까지 해온 대출금리 인하 운동, 민생채무상담, 전기가스요금 폭탄을 저지하는 에너지재난 T/F 활동 등 서민의 삶을 지키는 민생의제에 전당적으로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노동시장 유연화와 임금체계 개편 등 윤석열 정부의 노동개악에 맞서고, 이태원 참사의 진상규명을 위한 활동에 집중하기로 결정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