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본문

소식

나를 닮은 정당, 진보당의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논평

  • [정혜규 대변인 서면 브리핑] 철 지난 '한동훈 색깔론', 이제 법적 책임 물을 시간

    • 작성자대변인실
    • 등록일2024.04.02
    • 조회수101
    • 좋아요좋아요3
  • 어제 진보당이 고발한 한동훈 비대위원장의 색깔론 관련 고발인 조사가 있었다.


    종북 현수막 철회 등 철 지난 색깔론은 정치적으로 파산했지만, 법적인 책임이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특히 한 위원장이 진보당이 추천한 비례대표 후보들에 대해 '간첩 전력자'로 발언한 것은 유권자의 판단에 영향을 미칠 정도의 구체성을 가진 허위사실이라는 점에서 용납할 수 없다.

    색깔론을 들고나오는 것은 유권자의 의식 수준을 낮게 보거나, 그것 외에는 다른 선거전략이 없음을 자인하는 것에 불과하다. 실제 색깔론이 사라진 자리에 막말과 실언이 계속되는 한 위원장의 모습이 이를 증명한다.

    한 위원장을 포함한 국민의힘이 다시는 구시대의 유물인 색깔론을 들고 나올 수 없도록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

    2024년 4월 2일
    진보당 대변인 정혜규​

     

논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