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본문

소식

나를 닮은 정당, 진보당의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논평

  • [진보당 논평] 택배노동자 130만원 임금삭감 시도, 우정사업본부 강력히 규탄한다!

    • 작성자대변인실
    • 등록일2023.03.22
    • 조회수437
    • 좋아요좋아요4

  •  

     

     

    택배노조 우체국본부가 부분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25일 전면파업을 선언했다. 우정사업본부(이하 우본)가 작년 7월 합의된 수수료 3% 인상안을 거부하고, 되려 130만원에 달하는 임금 삭감안을 고집하고 있기 때문이다.

     

    파행의 책임은 명백히 우본에 있다. 우본은 2021년 택배노동자 과로사 방지를 위한 사회적 합의를 위반했다. 과로사 원인이었던 분류작업을 택배사가 책임지기 위해 택배요금 170원을 인상했지만, 우본은 170원 인상으로 연간 540억에 달하는 비용은 꿀꺽하면서도, 노동자들의 수수료는 삭감한 것이다. 이에 매월 50만원 가량 막대한 임금 손실 피해를 본 노동자들에게 일부라도 임금 보전을 위해 노사가 합의한 내용이 수수료 3% 인상안이었다. 이를 기재부의 예산삭감을 핑계로 또 다시 내팽개친 것이다.

     

    우본의 횡포는 여기서 끝이 아니다. 이들은 최저임금이라 할 수 있는 기준물량 축소, 위탁 배달원(택배기사)에 대한 초소형 소포 배정 제외, 이를 위한 배달구역 조정, 위탁 수수료 대폭삭감 등 터무니없는 안을 고집했다. 노조 측의 계산에 의하면 노동자당 평균 임금 삭감액이 매월 130만원에 달한다. 여기에 부가세 10% 제외, 차량지입료 48만원 제외, 기름값도 제외하면 한 달 실수입은 200만원 밑으로 뚝 떨어진다. 물가폭등으로 실질임금이 떨어진 마당에 택배노동자들을 생계파탄으로 내몰고 있는 것이다.

     

    민간택배사도 아닌 공공기관인 우본이 더 악랄한 데에는 반노동 윤석열 정권의 코드 맞추기가 있다. 우본은 죽지 않고 일하고 싶다던 택배노동자와 온 국민의 염원인 과로사 방지 사회적 합의도 끝내 이행하지 않고 있으며, 작년에는 쉬운해고, 임금삭감의 내용을 담은 노예계약서를 강요하여 사회적 지탄을 받은 바 있다. 게다가 최근 우본 관계자가 윤석열 정부의 정책에 따른 불가피성을 언급했다니, 그냥 넘어갈 수 없는 문제다. 결국 우본이 윤 정권의 반노동 정책의 앞잡이 노릇을 하며 당당하게 횡포를 부린다고 볼 수 밖에 없다.

     

    우정사업본부는 지금이라도 사회적 합의 이행에 책임을 다하고, 노동자 생존권을 짓밟는 임금 삭감 시도를 멈춰라. 진보당은 택배노조 우체국본부의 파업을 적극 지지하며, 임금삭감 저지 및 사회적 합의 완전 이행을 위해 앞장서서 싸울 것이다.

     

     

    2023322

    진보당 대변인실

논평